동네 마트에서 산 어묵탕을 끓이고

파맛첵스를 던졌다

파 고명 대신 파맛첵스라니 난 천재가 분명하다



뜨끈뜨끈한 오뎅탕과 흐물흐물한 파맛첵스의 조합

분명히 맛있을 거야



시발


그냥 맛없다 어묵탕 자체가 맛 없는 것도 한 몫 하겠지만

뜨끈뜨끈한 파맛첵스 향이 나서 굉장히 맛 없다

오직 참된 두꺼비만이 모든 것을 정화할 것이다


시발


그런데도 아직 많이 남았다.


현재까지


양념치킨 > 간장치킨 > 갓뚜기 3분카레 > 햄 > 후라이드치킨 > 그냥 먹기 > 비빔라면 > 오뎅탕 > 우유에 말아먹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