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전문 기업도 아닌 업체 제품에 뭘 바라는게 많냐고 하겠지만

살다 살다 이렇게 요상하고 맛대가리 없는 커피는 처음이다.

편의점에서 1+1으로 팔길래 뭐지 하고 사봤는데 1+1인데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커피를 산줄 알았는데 커피 헹군 물에 탄산칼륨으로 쓴맛을 덮고 합성향료로 냄새를 만든 그냥 구정물이다.

예가체프 특유의 꽃향기? 과일향? 놀고있다. 진짜 농담 하나도 안 하고 된장 냄새 난다.

그것도 시골 항아리 뚜껑 열었을 때 나는 그 된장 냄새가 난다.

마시지 않고 뚜껑만 열어놔도 된장냄새가 진동을 한다.

 

애초에 스페셜티 원두 썼다는 타이틀 달아놓은 애들 치고 제대로 된 애들이 거의 없긴 하지만 이건 좀 선 넘는다.

스페셜티 원두 썼다는 애들은 공장 제품 뿐만 아니라 커피전문점까지 포함해서 하는 말이다.

원두가 고품질이라고 그걸 가지고 만들어낸 결과물이 반드시 고품질이라는 법 없다.

동네 허름한 로스팅 가게에서 볶아낸 이름 모를 블랜딩 원두로도 각 잡고 추출하면 제대로 뽑아내는 것이 실력이다.

물론 귀찮아서 각 안 잡고 그냥 사먹고 말지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아라비카 워시드 시티로스팅을 워터프레스로 추출했다는데

정작 그 추출액은 5% 밖에 안 들어 있고 나머지는 브라질 원두 에스프레소 추출액 1.46%이다.

즉 커피 원두 말고 커피추출액이 전체의 6.46% 밖에 안 들어 있는 거다.

커피가 물이 80% 이상인 음료라고는 하지만 원두에서 직접 추출하면서 물이 80%인 것도 아니고

추출한 커피를 정제수에 섞어서 93.54%가 물과 착향료인데 이걸 식품유형이 커피라고 분류되는게 놀랍다.

내가 알던 예가체프의 꽃향기는 진짜 꽃냄새였는데 도대체 무슨 향료를 넣었길래 된장 냄새가 나는 걸까?

거기다 10%도 안 들어간 커피 대신 쓴맛을 내려고 탄산칼륨을 때려넣은 걸 보고 기가 막혀서 말이 안 나온다.

당근빳다 절반도 못 마시고 변기에 버린다. 농담아니고 진심으로 구역질이 나는 커피 헹군 물이다.

회사 근처에 커피전문점은 꽤 있는데 멀쩡한 가게가 단 하나도 없어서 고생이다.

버리기 귀찮고 추출하기 귀찮아도 그냥 내가 드립내려야겠다


스타피스 메모리즈 13인 컴플 및 전용 진열장 구입



본가 신호등 3인방



미키 등장 이전 "근본" 신호등 3인방



류구코마치

이오리 3연속 도색 불량 현실 가챠란 이런 것이다 결과는 전부 노쓰알



또까찌쯔꾸찌떼



프로젝트 페어리

원래는 리츠코랑 타카네 자리가 반대로 류구코마치 / 프로젝트 페어리 제대로 묶었으나

타카네 조형이 이상해서 부득이하게 자리 바꿈



다이아몬드 다이버◇



제일 비싸고 배송 오래걸린 올스타즈 최애 미키



모든 아이마스의 리더 하루각하

스타피스 메모리즈 중에서도 완성도가 으뜸



이야 13인 컴플했다

KT&G 에서 쥴의 대항마로 출시한 CVS 담배 릴 베이퍼

KT&G 제품이라 A/S 편하고 전국 CU에서 언제든지 구매가능한 장점 때문에 지방 출시를 손 꼽다 기다리다가 구매했는데....

액상 튐이나 맺히는 건 액상담배 특성상 개개인의 흡연 습관이라 상관없다 생각했고

원래 1mg 이하 연초만 피웠기 때문에 타격감이나 연무량도 만족했는데...


구매 5일만에 문제 발생 ㅡㅡ

내린 슬라이드를 올리면 시드와 함께 그냥 분리되어 버린다..

처음부터 그랬으면 이해를 하는데 처음 샀을 땐 안 그랬으니 A/S 를 받기 위해 릴 서비스센터를 방문했는데 돌아오는 답변은

"원래 그렇게 빠지는 제품입니다."


이게 무슨 정신 나사 빠진 소리여?
원래 안 그렇다가 이러니 온 건데 ㅡㅡ

그래서 정상이라고 A/S 안된다고
정 불편하면 파우치를 별도 구입해서 쓰라고

이게 말이야 방구야 ㅡㅡ 개 빡...
그래도 화를 참고 그럼 파우치 구매는 어떻게 하냐고 편의점에는 없다는데라고 하니

'편의점에서 최초 구매자에게 선착순으로만 증정하고 있어서 따로 구매는 힘들듯'


KT&G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되나?

그리고 시드 하나가 사자마자 입구에 맺히는 수준이 아니라 아예 줄줄 새서 흘러 나오길래 보여주니 막 두드리고 흔드는데...

눈앞에 액상이 흘러 나와 사방에 튀는게 보이는데도 정상이란다 ㅡㅡ

하... ㅅㅂ 장난??
액상담배를 안 피워본 사람이면 몰라도 카토마이저 관리하던 시절 액상담배도 피워본 사람한테 구라를 쳐?

간혹 새는 시드가 있으면 닦아서 쓰란다 교환 안 된다고 ㅡㅡ

그러고는 펌웨어가 구버전이라 업그레이드 해줬다고


미친 이건 또 뭔 개소리야? 물량이 없다가 이제 갓 지방 출시된 제품의 펌웨어가 구버전이라고? 이 새끼들 물량이 없던게 아니라 안 풀고 있다가 생색내듯 풀었었네 ㅡㅡ


에라이 씨바 담배 피우는게 뭐 자랑이라고 왈가왈부 하겠냐


릴 베이퍼 구매하려는 분은 이 글을 보시면 명심하세요


그냥 사지 마

절대 사지 마

차라리 담배를 끊고 말지

담배보다 스트레스로 뒈질듯





난생 처음으로 "돈주고 구입한" 피규어


버츄얼 유튜버의 시조새이자 원탑의 A.I 키즈나 아이의 넨도로이드가 예약구매한지 약 8개월만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피규어 따위 인형뽑기 가게에서 중국산 짝퉁이나 뽑아다 대충 짱박아두거나 다른 사람에게 흔쾌히 줘버리는 플라스틱 덩어리에 지나지 않았었는데요.


키즈나 아이의 피규어가 나온다는 말을 듣자마자 예약구매를 해버렸죠...


10월 발매 예정이던 것이 11월로 미뤄졌고... 그 사이 넨도로이드가 아닌 1/7 사이즈의 피규어가 먼저 나왔더라죠.


.....뭐 사실 피규어를 주문했다는 것도 거의 잊고 있었지만


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의 메두사 에디션으로 받은 대따 큰 피규어도 있지만


애초에 피규어가 목적이 아니었고 부담스러운 크기에 처치 곤란으로 박스에 넣어서 짱박아버렸으니...


어쨌든 난생 처음 "피규어를 목적으로" 구입한 피규어 리뷰를 시작합니다!





생각보다 큰 박스에 이것저것 들어있네요 신기방기... 뭔가 끼우는 부품들이 많이 있네요


뽑기 기계에서 뽑는 피규어에는 저런 거 없던데 ㅋㅋㅋ





박스 전면이 세심하게 디자인이 되어있어서 역시 비싼 정품 피규어는 다르다는 걸 느낍니다


당연한 소리지만 박스도 찌그러지지 않고 구멍 뚫린 채 거지같은 지우개가 안 달려 있어서 좋네요ㅋㅋㅋ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들입니다. 뒤에 부품이 더 있었네요 ㄷㄷㄷ 뭐가 이렇게 많은 거지




그리고 박스 안 쪽에는 키즈나 아이의 유튜브 화면으로 사용하는 종이가 있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것을 어떻게 사용하느냐...





이렇게 지지대에 끼워서 모니터처럼 사용합니다 ㅋㅋㅋㅋ


요런 관절이 움직이는 피규어는 처음이라 자세를 잡는데 상당히 애를 먹었는데요 (비싼 피규어가 혹시나 부러질까봐...)





얼굴 부품도 다른 걸로 교체해봤습니다. 키즈나 아이 특유의 표정이 살아있네요 ㄷㄷㄷ





앉는 모습과 소품들도 있어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합니다.





엇...?





아니 이 표정은! 바하7 실황에서 F*ck u! 를 날리던 그 표정ㅋㅋㅋㅋ


제가 키즈나 아이를 좋아하게 된 결정적인 그 표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훡유를 외치는 그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바로 이 장면!!! 다시 들어도 찰진 훡유! ㅋㅋㅋㅋㅋㅋ



밀감박스와 노트북의 디테일에 감탄하며 한 번 더 훡유!!





"はいどーも!バーチャルYouTuberキズナアイです!"






이상으로 생전 처음 구입한 생생한 피규어 리뷰


넨도로이드 키즈나 아이편을 마칩니다 ^^


뒤에 계속 보이는 중국산 짝퉁 피규어 따위와는 다르니 뭔가 위에 케이스같은걸 씌워서 먼지 쌓이지 않게 보관해야겠습니다ㅋㅋㅋㅋ



그리고 두 번 다시 순간의 충동으로 피규어를 사는 일이 없기를........................................





날이 추워지고 실내가 건조해지는 계절이 왔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밤새 건조해진 호흡기가 비명을 지르곤 하지요


올 해 새로 이사온 집이 특히 건조한 건지...


나이가 들어가니 그냥 아침이 힘든 건지... 어쨌든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서


생애 처음으로 가습기라는 것을 사보게 되었습니다 ㄷㄷㄷ


드디어 기계 문명(?)에 굴복하고 말았네요



어쨌든 포털 사이트에서 간단하게 미니가습기를 검색하고 저렴하고 적당한 녀석으로 대충 골라 샀습니다


필터 교체도 귀찮고 복잡한 청소도 귀찮고 해서...


최대한 손이 덜 가는 녀석을 찾다 보니 오늘 리뷰할 이 녀석을 구매하게 되었는데요.


(본 리뷰는 해당 가습기 제조사와는 판매자-구매자 이외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미리 알립니다.)



일단,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초인종도 전화도 개뿔 아무것도 없이


문 앞에 던져놓고 가신 OO택배회사 기사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처음 박스를 열었더니 미니가습기가 아니라 밥솥을 잘못 시킨건가... 하고 착각하게 만드는 비주얼 ㄷㄷㄷ


툭하면 깨질 것만 같이 생긴 녀석이 무사히 택배로 도착한 걸 보면 어느정도 튼튼하게 만들어졌나 봅니다



구성품은 심플이즈베스트! 아주 간단하게


본체, 뚜껑, 어댑터, 계량컵, 설명서 끝!



일단 설명서에서 지시하는대로 MAX 선을 넘지 않을 정도로 적당히 물을 넣어주고요.


(참고로 계량컵으로는 왔다갔다 해야할 것 같아서 그냥 본체를 들고 가서 물을 받아왔습니다.)



MIST 라고 쓰고 전원이라고 읽는 버튼을 눌러주면...




오오 수증기가 나옵니다 오오 인간의 기술력이란...



LIGHT 버튼을 누르면 무드등의 색깔도 여러가지로 은은하게 변경됩니다. 몇 번 누르다보면 색깔 고정과 밝기 조절이 되고요


더 누르다보면 소리와 함께 무드등이 꺼집니다.


MIST 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무드등만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마침 무드등 하나 있음 좋겠다 싶었는데...




다른 리뷰들에서 가습기가 작아서 얼마 쓰지도 못하겠다는 말이 있어서 약간 걱정하긴 했는데...


듀얼쇼크4를 올려놓고 비교한 사진입니다.


...이게 작은 거라면 애초에 "미니"가습기를 사지 말고 그냥 가습기를 사야죠


"미니" 가습기에 뭘 바랍니까... 양손으로 잡고 노는 듀얼쇼크보다도 크고만ㄷㄷ


30분만에 작동이 멈춰서 고장났다는 댓글들도 있었는데...


현재 4시간째 연속 가동 중입니다만 멈추기는 커녕 수증기가 점점 더 쌔지는 기분입니다 하핫


어쨌든 관리가 용이하고 혼자서 쓰기엔 딱 좋을 듯한 가습기를 구매하게 되어서 만족입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좋네요~


부모님 방에도 하나 놔드려야겠어요 쓰실지는 모르겠지만


+ Recent posts